우리도 천사처럼 –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 축일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 축일

1.
오늘은 대천사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를 기념하는 축일입니다. 여러 성인 축일을 없앤 종교개혁자들도 이 축일만은 남겨서 기념했습니다. 이 축일의 연대는 5세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거룩한 미카엘 천사의 이름을 딴 성당을 봉헌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거룩한 천사들의 성당에서 이 축일을 기념한 것이 9월 29일입니다. 이때 드린 본기도를 토마스 크랜머 대주교는 약간 수정하여 성공회 기도서에 옮겨 놓았습니다.

“영원하신 하느님, 주님께서는 모든 천사와 인간의 직분을 아름다운 질서로 세우셨습니다. 기도하오니, 주님의 자비를 베푸시어, 천사들이 하늘에서 주님을 섬기고 예배하듯이, 주님의 명에 따라, 이 세상에 사는 우리를 보호하고 지키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영원히 사시며 다스리시는 한 분 하느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기도하나이다.”1

성서 희랍어에서는 천사를 ‘앙겔로스’라고 합니다. 영어 ‘angel’ 의 어원입니다. 사신(使臣: messenger)이라는 뜻입니다. 이 하느님의 메신저, 혹은 사신은 보이기도 하고 안 보이기도 합니다. 어떤 천사는 인간의 모습을 띠기도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스도교 전통에서는 이 천사에게 강인한 정신이 깃들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은 천사가 경계를 넘나들며 신속하게 움직이는 활동, 무엇인가를 이뤄내는 강력한 힘, 그리고 모든 것을 밝혀 보여주는 빛이라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리스도교 예술 작품을 보면, 천사는 인간의 모습을 하고, 등 뒤에는 날개를 달고, 손에는 칼을 들고, 빛나는 모습으로 그려지곤 합니다. 날개는 시공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움직이는 것을 상징하고요, 칼은 그들이 지닌 엄청난 능력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그 빛나는 모습을 세상의 어둠을 밝히는 빛이요 깨달음의 빛을 의미합니다.

성서에는 여러 천사가 나옵니다만, 네 분의 천사만 그 이름을 알 수 있습니다. 미카엘, 가브리엘, 우리엘, 그리고 라파엘입니다. 오늘 축일 이름으로 맨 먼저 나오는 미카엘 천사는 하느님의 강력한 힘을 드러내는 천사장입니다. 미카엘 천사는 하느님 백성을 위협하는 모든 악한 세력을 물리치는 분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는 평화를 주는 분입니다. 특별히 인생의 마지막 순간 죽음을 맞이하게 될 때, 죽음을 이기고 새 생명을 얻도록 힘을 주는 천사입니다.2

천사는 하늘에서는 하느님을 찬양하는 일이 그 직분입니다. 땅에서는 하느님의 백성을 보호하고 지키는 일이 그 직분입니다.

Mikharkhangel.jpg
(대천사 미카엘, 13세기, 성 카타리나 수도원)

2.
우리는 이름 없는 천사들도 성서에서 자주 만납니다.

아브라함과 사라를 찾아왔던 세 사람의 나그네는 알고 보니 하느님의 사신들, 하느님의 천사들이었습니다. 그 떠도는 낯선 나그네를 환대한 아브라함과 사라에게 천사들은 큰 축복을 내려주었습니다. 불임이었던 사라가 자식을 낳으리라는 축복이었습니다.

야곱은 하늘과 땅을 오르내리는 천사를 붙잡고 씨름하면서 하느님의 뜻을 알고자 했고, 하느님의 축복에 매달렸습니다. 그 결과 그는 엉덩이뼈에 큰 상처를 입어 평생 장애인이 되었지만, 하느님의 용서와 화해라는 큰 축복을 받았습니다. 천사를 통해 이뤄진 일이었습니다.

시골 아가씨 마리아에게 나타나 예수님 잉태 소식을 알려준 것도 천사였습니다. 천사는 이 세상에 하느님의 기쁜 소식을 전달하는 분입니다. 그 천사는 마리아에게 말했습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이 모든 일은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이다.”

예수님의 무덤가에 찾아와서 슬피 울던 세 여인에게 예수님의 부활 소식을 알려준 이들도 바로 천사들이었습니다. 천사들은 기쁜 소식으로 사람들을 위로하고 눈물을 닦아주며, 부활의 새 생명을 전해주는 분들입니다.

흥미롭게도, 이 세상에 인간으로 왔지만, 천사로 그려지는 한 분이 있습니다. 세례자 성 요한입니다. 세례자 요한은 예수님을 길을 준비하러 온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예수님을 가리키며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 양을 보라고 선포했습니다. 그는 하느님의 진리와 정의를 선포하다가 세상의 권력에 죽임을 당했습니다. 그리스도교 신앙은 그 세례자 요한을 천사로 그렸습니다. 세례자 요한의 여러 이콘을 보면, 그는 날개를 단 천사입니다. 그는 세상을 향해 하느님을 전하는 메신저였기 때문입니다.

St_John_Baptist_angel.jpg
(세례자 성 요한, 16세기)
3.
올해는 우리 대한 성공회가 이 땅에 자리를 잡은 지 124주년, 그리고 관구로 독립한 지 22주년 되는 해이며, 오늘은 그 기념일이기도 합니다. 대천사 미카엘은 우리 한국 성공회의 수호성인입니다.

이 모든 천사 이야기의 결론은 한결같습니다. 천사의 사명을 환대하라는 부르심입니다. 우리 자신이 천사가 되라는 초대입니다. 우리 교회가 이 세상에서 천사로 활동하는 선교 사명을 지녔다는 소명입니다.

교회는 하늘과 땅의 경계를 넘나들며 잇는 역할을 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세상 속에서 사는 사람이지만 세상의 질서에 속한 사람은 아닙니다. 하늘의 뜻을 전하며 사는 사람입니다.

교회는 세상을 향하여 하늘의 엄중한 진리를 강력하게 선포해야 합니다. 진리와 정의의 칼을 가지고 세상의 잘못된 것을 베어내는 일을 마다하지 말아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는 환부를 도려내는 칼을 지니고 세상의 생명을 위해 일해야 합니다.

교회는 이 세상의 그늘을 환하게 비춰야 합니다. 그늘에서 억눌려 숨죽이는 이들에게 용기를 주고 따스한 볕을 선사해야 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구원의 깨달음을 전하는 빛이어야 합니다.

이것이 천사들로서 우리 모든 신앙인이 두려움 없이 행동할 천사의 선교 사명입니다.

  1. BCP 1549, cf. 성공회기도서 2004 (↩)
  2. cf. TEC, Holy Women, Holy Men, Celebrating the Saints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