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에 이끌려 – 유혹과 신앙

Temptations_of_Christ.jpg

성령에 이끌려 – 유혹과 신앙 (루가 4:1~13)1

그리스도교 신앙은 너무 솔직해서 불편하고 낯선 종교입니다. 세상의 많은 종교는 귀에 감기는 멋진 말로 적당한 위로와 얄팍한 행복을 보장하곤 합니다. 반면, 그리스도교 신앙은 인생에서 축복과 고난을 분리할 수 없다고 투박하고도 단호하게 말합니다.

예수님의 세례 때 내리신 성령은 하느님의 사랑과 축복을 선언하지만, 같은 성령이 곧바로 춥고 외로운 광야로 주님을 이끕니다. 이 축복과 고난의 갑작스러운 교차가 당황스럽습니다. 악의 유혹은 이 순간을 파고들지만, 바른 신앙은 이 현실을 정직하게 대면합니다.

“성령에 이끌려” 떠나는 사순절 여정은 삶 곳곳에 똬리 튼 악마의 정체를 알아차리는 내면 여행입니다. 오늘 예수님 이야기에는 악마를 식별하는 잣대가 선명합니다. 사람은 자신을 인정해달라는 욕구에 목말라 합니다. 이때 악마는 귓속말로 “당신은 이런 사람이잖아” 하고 꼬드깁니다. 이 유혹에 넘어가면 “내가 이런 능력이 있거든, 내가 이런 지위가 있거든, 내가 이런 체험이 있거든” 하며 모든 상황의 중심에 ‘자기’를 내세웁니다. 자기 안에 악마가 움직인다는 징표입니다.

사순절 여정은 자기 안에 있는 악마를 감지할 뿐만 아니라, 세상에서 활개 치는 악마의 실체를 대면하여 물리치는 외면 여행이기도 합니다. 자신의 능력과 재력을 자기만족을 위해서만 사용하는 문화, 여러 사람을 보살피라고 마련해준 자리에 올라앉아 제멋대로 힘을 부리는 행태, 자신의 종교 체험을 다른 사람에게 과시하며 짓누르려는 태도가 악마의 실체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신앙인은 인생의 근거를 자기에게 두지 않고, 자기 바깥에 있는 하느님과 그분의 말씀에 둡니다. 신앙인은 하느님의 기쁨과 이웃의 안녕을 가치로 삼는 신앙공동체를 만들어 누리며, 사회를 변화하는 힘을 세웁니다.

유혹과 신앙의 싸움은 끝나지 않습니다. 악마는 “다음 기회를 노리면서 떠나갑니다”(13절). 갈등과 고뇌를 완전히 끝내주겠다고 약속하는 종교는 달콤한 악마의 유혹일 뿐입니다. 성령의 축복이 광야의 고난으로 이어지듯이, 축복받은 신앙의 여정은 고뇌의 연속입니다. 다양한 갈등은 더 나은 공동체를 세우려는 애틋하고 아름다운 몸부림이고, 깊어지는 고뇌는 자신과 사회의 심연을 성찰하고 분석하며 대화하는 지성입니다. 이는 신앙이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정직한 그리스도교 신앙의 징표입니다. 이것이 성령의 손에 이끌려 아픈 세상의 현장에 도사린 악마를 물리치며 걷는 사순절 그리스도인의 삶입니다.

  1.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 2016년 2월 14일 사순 1주일 주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