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성서' Category

가나 혼인 잔치 – 정의와 구원의 만남

Sunday, January 17th, 2016

Cana_Wedding_Party.jpg

가나 혼인 잔치 – 정의와 구원의 만남 (요한 2:1~11)1

혼인 잔치는 인생의 꽃 같은 경사입니다.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사랑을 나누고, 그 사랑은 두 가족의 인연으로 이어집니다. 복된 날을 잡아 혼인 잔치를 열어 많은 사람을 초대하여 기쁨과 즐거움을 나눕니다. 혼인은 새로운 삶의 출발이요, 새로운 생명을 향한 기대와 꿈이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 당신의 놀라운 능력을 보여주신 첫 번째 사건이 혼인 잔치에서 일어났다니, 그 상징이 풍요롭고 그 뜻이 깊습니다.

7일 – 혼인 잔치는 요한복음서에 예수님이 등장하신 지 7일째 되는 날에 일어납니다. 창세기의 첫 장면을 그대로 본뜬 요한복음의 시작을 생각하면, 제7일의 상징이 큽니다. 세상 창조를 마치신 하느님께서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회복과 안식의 시간으로 삼으신 날이니까요. 이날은 우리가 쉬면서 즐기고 기뻐하며 새로운 생명의 에너지를 회복하는 예배와 신앙의 날입니다.

6개의 물동이 – 하느님께서 몸소 일하시며 창조하신 6일은 인간 노동의 땀, 인생의 눈물로 이뤄진 우리 일상생활을 상징합니다. 이 평범한 일상이 너무 지루하고 힘들게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무 맛 없고 지루하게 된 우리 일상을 새로운 맛과 기쁨을 주는 삶으로 변화하여 주십니다. 맛있는 최고 품질의 포도주로 변한 우리 삶은 남들과 나누었을 때 그 진가를 인정받습니다. 신앙으로 변화한 우리 삶과 태도, 말과 행동을 다른 이들과 나눌 때, 삶의 기쁨이 더 커지고 감탄과 칭송을 받는 삶이 됩니다.

혼인 – 혼인은 전혀 다른 사람이 만나 새로운 몸과 가족 공동체를 이루는 일입니다. 교회 안에서 우리는 서로 다른 낯선 사람으로 만나지만, 전례 안에서 한목소리로 감사와 찬양을 드리며, 그리스도의 몸을 나누며 한몸을 이룹니다. 교회의 전례는 하느님께서 우리 인간에 베푸시는 혼인 잔치입니다. 더 나아가 교회는 신랑이신 예수님을 맞아 혼인하는 신부가 됩니다.

하느님 나라 잔치 – 이사야 예언자는 혼인 잔치를 정의와 구원이 만나는 잔치라고 노래합니다. 낯선 사람들이 만나 이루는 가족이 정의를 훈련하는 곳이 교회입니다. 이 정의로운 교회가 예수님을 만나 한 몸을 이루어 세상에 구원을 선포합니다. 신부인 교회의 정의가 신랑이신 그리스도의 구원을 만나 하느님의 나라가 탄생합니다. 이것이 교회의 생명이며 신앙생활입니다. 바울로 사도는 우리가 받은 성령의 은총이 늘 ‘공동의 이익’인 정의를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힘들고 어두운 세상에 즐거운 혼인 잔치를 열어, 낯선 이들을 초대하고 새 포도주를 마시며, 세상을 정의와 구원으로 채우는 일이 우리 신앙의 삶, 교회의 선교입니다.

  1.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 2016년 1월 17일 연중 2주일 주보(↩)

교회 – 역사의 희망이 움트는 자궁

Sunday, December 20th, 2015

교회 – 역사의 희망이 움트는 자궁 (루가 1:39~45)1

하느님의 희망은 잘 보이지 않은 곳, 버려진 곳, 잊혀진 곳에서 움틉니다. 유대 땅 베들레헴은 보잘것없고 실패한 사람들이 어쩔 수 없이 모여든 종착지입니다. 성공하여 어깨를 으쓱대는 세상이 눈을 주지 않는 지역과 집안이고, 힘을 얻은 집단이 업신여기는 신분과 지위입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꿈은 스스로 막장에 이르렀다는 절망의 현실을 거름 삼아 뿌려진 씨앗입니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어둡고 습한 곳에 숨죽였던 사람들이 함께 만나 손을 모으고 어깨를 기댈 때 새로운 생명이 움틉니다. 이 생명은 옛 시대의 지혜와 새 시대의 희망이 함께 만날 때 자라납니다. 이것이 아기 예수 탄생을 눈앞에 둔 우리가 바라보는 신비입니다.

세대 간 단절과 갈등이 깊어진다는 우려가 큰 시절입니다. 역사의 경험과 지혜가 풍요롭게 이어지지 않고, 오해와 갈등으로 막히는 일이 적지 않습니다. 이 현실을 서로 안타까워하면서도 서로 더 깊이 이해하며 지혜를 잇대려는 노력은 부족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생명의 탄생은 부부와 가족 친지에게 기쁨과 평화를 안겨줍니다. 젊은 부부만이 아니라 할아버지 할머니에게도 크나큰 기쁨의 선물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런 아기로 오십니다. 이 기쁨으로 세대의 갈등을 멈추고, 험한 세상 속에 온 아기의 미래를 위해 화해를 마련하라는 부탁입니다. 갓 태어난 생명의 신비에 모두 감격하라는 초대입니다. 여기서 평화가 열립니다.

나이 적은 마리아는 나이 많은 엘리사벳을 먼저 찾아갑니다. 혼외 임신 소식에 당황하고 불안했을 마리아는 비슷한 경험으로 아기를 가진 엘리사벳의 경험과 지혜를 구합니다. 나이 든 엘리사벳은 젊은 마리아를 환대하고 그가 복되다고 높이 찬양합니다. 속 깊은 격려입니다. 이 만남 속에서 새 시대의 희망인 아기들도 서로 알아보며 기뻐 뛰놉니다. 새 시대가 옛 시대에 기대고, 옛 시대가 새 시대를 격려하여 찬양할 때, 역사는 이어지고 풍요로워져서 새로운 길이 열립니다. 세대가 서로 만나 환대하고 경청할 때 공감이 열립니다. 각 세대가 품은 꿈이 공명할 때 희망과 기쁨이 뱃속을 꿈틀거리며 발길질을 합니다.

교회는 이러한 공명으로 역사와 구원의 희망이 움트는 자궁입니다. 교회는 전례 안에서 남녀노소 모두 모여 한목소리로 찬양하고, 하느님의 구원 이야기를 같이 듣고, 그리스도께서 주신 몸을 함께 먹고 나눕니다. 이때 우리는 구원의 삶을 이미 살아가기 시작합니다. 이 공감을 나눌 때, 습하고 어두운 자궁은 위대한 생명의 신비를 담은 아름다운 구원의 공간이 됩니다. 아기를 품은 마리아의 노래는 이 구원의 삶을 노래합니다. 힘과 부를 얻으려고 경쟁하고 짓누르는 소수의 힘과 가치는 흩어져야 합니다. 실패하여 절망한 사람들, 비천하고 배고픈 사람들을 향한 복음이 더 많은 사람에게 기쁨과 평화를 가져다줍니다. 신앙인은 아기를 고대하는 마리아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하느님의 희망이 엘리사벳과 마리아의 만남으로 펼쳐지고, 하느님의 꿈이 세례자 요한과 예수님의 협력으로 피어납니다. 교회는 모든 세대가 이 희망과 꿈을 지니고 역사의 경험과 지혜를 이어달리기하는 곳입니다. 교회는 만남과 나눔으로 희망의 역사를 이어갑니다. 교회는 세상에 새로운 삶을 선사하는 신앙인을 낳는 거룩한 자궁입니다.

Magnificat red.jpg

  1.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 2015년 12월 20일 대림 4주일 주보(↩)

도전받아 너그러워지고 감사하는 기쁨

Sunday, December 13th, 2015

도전받아 너그러워지고 감사하는 기쁨 (루가 3:7~18)1

기뻐하라! 대림 3주일의 별명은 ‘기쁨의 주일’입니다. 전례 전통이 깊은 교회에서는 “기뻐하라”(Gaudete)로 시작하는 입당송을 부르며 오늘 예배를 드렸습니다. 노래뿐만 아니라 전례 색깔도 아예 환한 장미색으로 바꿔서 자줏빛 짙은 참회와 절제의 분위기를 잠시 잊으려 했습니다. 깊은 밤 지나 새벽이 동트듯이, 인생의 절망과 실패라는 어둠 한가운데서도 기쁨과 즐거움은 꼭 피어난다는 확신입니다. 다만, 그 밝은 빛의 기쁨을 되찾으려면 몇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질책을 두려워 마세요. 너그러운 마음과 행동을 펼치세요. 늘 고마워하세요.

‘기뻐하라’는 찬양과 세례자 요한의 호된 ‘욕설’은 어울리지 않아 보입니다. 요한은 우리 신앙에 필요한 질책과 요구를 분명히 밝힙니다. 준엄한 질책을 피하고서는 참된 기쁨을 얻기 어렵다는 단호한 주장입니다. 신앙은 “닥쳐올 징벌을 피하기” 위한 보험이나 대비책이 아닙니다. 자기 안위와 안녕의 수단으로 신앙생활을 하면, 오히려 자기 스스로 세운 기대와는 방향이 전혀 다른 복음 말씀을 듣고 번번이 걸려 넘어지기 쉽습니다. 신앙이 깊어지는 첫 번째 단계는 복음의 말씀에 혼나고 도전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입니다.

복음의 도전을 받아들인 사람은 자연스레 해야 할 일이 무엇이냐고 묻습니다. 요한의 대답은 분명합니다. ‘회개와 세례와 용서’의 삶을 몸으로 보이라는 당부입니다. 헐벗은 사람이 옆에 있는데, 우리만 따뜻하게 지낼 수 없습니다. 궁핍하고 찌든 사람이 외치는 신음이 분명한데, 듣기 싫거나 귀찮다고 외면할 수 없습니다. 가진 것 이상 욕심을 내거나 속여서 이익을 취하면서 신앙인이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바쁜 삶을 잠시 멈추고 우리 시선의 방향을 돌려서, 그동안 살피지 못했던 이들을 바라보는 일이 신앙의 행동입니다.

바울로 사도는 기쁜 삶의 조건을 “너그러운 마음을 보이는 것”이라고 전합니다. 너그러운 마음은 세상과 사람의 어떤 일을 볼 때 자신의 경험에서만 판단하지 않습니다. 출렁거리는 자기감정과 정서로 호불호를 가리지 않습니다. 더 넓고 깊게 살피며, 특히 다른 사람이 지닌 아픔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입니다. 이런 마음에서 너그럽게 베푸는 행동이 흘러나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기쁨을 건네는 넉넉한 손길이 자신에게 행복을 가져다줍니다.

어느 성인은 사람이 행복하지 못한 까닭은 가질 수 없는 것을 가지려 하는 탓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 누리는 삶에 고마움은 덜하고 여전히 걱정에 휩싸인 탓에 더 얻으려고 하니 불행합니다. 무엇을 얻으려 필사적으로 펼치는 우리 팔은 짧고 움켜쥐려는 손은 작습니다. 그러나 옆에 있는 이들에게 건네는 손길은 짧고 작아도 넉넉할 수 있습니다. 서로 고마워하는 마음이 우리 손을 더욱 넉넉하게 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아니어서 세상을 다 구원하겠다고 다짐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아픔에 더 귀 기울이고 고통에 더 너그럽게 손을 펼칠 때, 우리는 예수님의 손길이 됩니다. 이 손길이 세상과 우리 삶에 행복과 기쁨을 가져옵니다. 기뻐하십시오. 너그러워지십시오. 감사하십시오. 이렇게 우리 삶을 축하합시다.

gaudete_rose.jpg

  1.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 2015년 12월 13일 대림 3주일 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