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고: 10년 전 캔터베리 대주교 지명 특집 기사

로완 윌리암스 제104대 캔터베리 대주교가 올 2012년 12월까지 대주교직을 수행하고 사임하기로 공식 발표했다. 작년 초부터 이미 떠돌던 풍문이었다. 지난여름 회의차 영국에 방문했을 때, 그 사안을 잘 아는 지인도 확인해 주었는데, 그때 그의 말과도 일치하는 발표다.

여러 생각이 겹친다. 성공회 성직자가 된 이후로 가장 흥분하며 그의 지명을 지켜봤고 환호했다. 뛰어난 교회사학자요, 영성신학 전문가요, 성공회 전통과 정교회 전통을 접목하여 성공회 신학뿐만 아니라 그리스도교에 새로운 신학적 통찰을 전해준 전형적인 학자였다. 사임 후 다시 학교로 가서 가르치신다 하니, 지난 10년의 대주교직 활동을 생각할 때, 훨씬 나은 일이고, 성공회에도 훨씬 이바지할 일인 듯싶다.

지명 소식을 듣고 반가움에 넘쳐, 당시 내가 관리하던(1997년 시작부터 2002년 말까지) 한국 성공회 웹페이지에 특집란을 만들고 여러 자료를 번역해서 올렸었다. 시간이 흘러 관리자가 바뀐 뒤 웹페이지 백업도 없었고, 나 자신도 그 자료를 찾을 길이 없었다. 혹시나 해서 찾아본 archive.org 역시 대단하다. – 10년 전 한국 성공회 웹페이지가 그대로 보관되어 있다. 그때는 모두 텍스트 에디터로 html 문법 써가며 작업했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선 당시(2002년) 자료를 archive.org 백업 자료를 이용하여 연결한다(발뺌: 몇몇 이미지는 깨진다). 나중에 로완 대주교에 대한 사적인 ‘잡감’을 올리겠다.

104_ABC_RW_News_Screen.png

2 Responses to “회고: 10년 전 캔터베리 대주교 지명 특집 기사”

  1. via media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 » Blog Archive » 윌리암스 대주교와 세계 성공회 10년 블로깅 목록 Says:

    [...] 회고: 10년 전 캔터베리 대주교 지명 특집 기사 [...]

  2. via media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 » Blog Archive » 잡감 – 로완 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 10년 Says:

    [...] 10년 전 그분의 대주교직 지명에 기뻐했고, 그 전후로 그분의 글에서 깊은 배움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10년 동안 세계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