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와 세계 성공회 10년” 블로깅 목록

로완 윌리암스 대주교에 대한 사적인 잡감을 적기 전에, 지난 10년 동안 로완 윌리암스 대주교가 다뤄야 했던 여러 문제들과 그에 대해서 이 블로그에 기록한 내용을 다시 살펴보고 일별하여 원래 글에 연결한다.

1. 로완 윌리암스 대주교와 그의 신학 – 몸의 신학

덧붙이자면, 로완 윌리암스 대주교는 웨일스 사람으로, 역대 캔터베리 대주교 가운데 사상 처음으로 ‘영국인'(English)이 아닌 대주교였다.

한편, 그의 글 “몸의 은총”(Body’s Grace)은 기존의 관습적 교리를 넘어서서 인간의 성, 나아가 동성애 문제를 창조 신학과 전례 전통 안에서 풀아가면서 사고의 전향을 제시했다. 그는 그동안 교회와 신학에서 “‘몸’에 대한 논의가 너무도 ‘성’ 문제에 집착했다”고 문제를 제기한 뒤, 논의의 주제와 사고방식의 전환을 제안했다. 그 방향을 요약하면 이렇다.

  • 이성애/동성애에서 세례와 결혼으로
  • 개인적 정향에서 공동체적인 정향으로
  • 유전자 본질주의에서 이방인의 본질 문제로
  • 만족의 방향에서 성화의 방향으로
  • 성적 정향에서 성사적 정향으로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 ‘몸’에 대한 이해는 하느님의 창조 신학에 기반해야 하며, ‘성’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그리스도를 통해서 보이신 새로운 몸의 창조를 ‘전례적’으로 형성하며 하느님을 찬양하는 것이 우리 신앙의 목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2. 동성애자 주교직 성품과 세계 성공회의 정체성

그러나 미국 성공회 뉴햄프셔 교구에서 스스로 동성애자로 밝힌 진 로빈슨 신부를 주교로 선출하고, 연이어 관구 의회에서 그 선출을 인준, 이후 주교 성품이 있자, 세계 성공회 전반에 걸쳐서 찬반 논란이 거세져 세계 성공회 분열이라는 위기에 직면했다.

3. 윈저보고서와 ‘성공회 계약’

캔터베리 대주교는 세계 성공회에서 여러 성직자와 신학자, 신자 대표들로 구성된 특별 위원회를 만들어, 서로 다른 상황과 여러 의견을 함께 견디어 나가는 방법을 모색하게 했다. 이 특별위원회는 결국 ‘윈저 보고서’라는 문서로 세계 성공회의 일치를 위한 권고 사안을 발표하고, “성공회 계약” 문서를 만들어 이에 따라 성공회의 일치를 모색하자는 제안한다. 그리하여 다시 성공회 계약 문서 위원회가 구성되고 몇 차례에 걸쳐 초안 작성을 한 뒤 회람했다.

4. 2008년 람베스 회의 – 인다바, 그리고 경청 과정

10년마다 캔터베리 대주교의 소집으로 열리는 세계 성공회 주교회의인 람베스 회의에서는 그전과는 달리, 어떤 결의안도 내놓지 않고, 세계 성공회가 당면한 여러 주제와 사안들에 서로 나누는 경청의 시간을 마련했다. 그러나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몇몇 관구들과 주교들은 동성애자 서품 및 동성 간 시민 결합 축복에 반대하고, 이를 시행한 관구 교회들과 함께 할 수 없다면서 람베스 회의 참석을 거부하고 따로 모임을 가졌다.

5. 글로벌 사우스 – ‘자기 파문’

이른바 ‘글로벌 사우스’라 지칭되는 보수파 관구 및 주교들의 모임은 람베스 회의를 보이코트하는 한편, 캐나다와 미국 성공회에 명시적인 제재를 가하지 않은 캔터베리 대주교도 비판하고 나섰으며, 람베스 회의에 참석한 이들 가운데서도 대주교가 집전한 성찬례에서 영성체에 참여하지 않았다.

6. 여성 주교직과 교회 일치

한편, 천주교 바티칸 교황청은 동성애 문제뿐만 아니라 여성 성직에 대한 반대때문에 성공회에서 탈퇴한 성공회 그룹을 포용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는 성공회는 물론 천주교 안팎에서도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캔터베리 대주교는 로마에서 초대받아 교회 일치 모임에서 성공회의 길, 교회의 일치의 방법, 그리고 여성 성직에 대한 성공회의 경험과 입장을 분명한 견해를 피력했다.

7. 캔터베리 대주교와 대안 사회

로완 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는 영국 사회와 자본주의의 세계 질서, 그리고 자본주의적 세계 안에서 종교와 신앙의 왜곡 문제들을 살피며 신학적으로 비판적인 견해를 여러 번 드러냈고 여러 논란이 뒤따랐다.

One Response to ““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와 세계 성공회 10년” 블로깅 목록”

  1. via media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 » Blog Archive » 잡감 – 로완 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 10년 Says:

    [...] via media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 « “윌리암스 캔터베리 대주교와 세계 성공회 10년” 블로깅 목록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