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의 삶 – 생명을 위한 연대와 일치

성령의 삶 – 생명을 위한 연대와 일치 (마르 3:20~25)1

종교는 신비로운 ‘영적인 세계’에 관한 가르침과 깨달음을 다룬다는 오해가 널리 퍼져있습니다. 적어도 그리스도교 신앙은 이러한 통념과 거리가 멉니다. 하느님과 인간의 관계, 인간과 창조 세계의 관계가 우리 신앙의 핵심 주제이자 내용입니다. 이 관계가 부서진 상태를 ‘죄’이자 ‘타락’이라고 그리스도인은 고백합니다. 그러므로 구원은 우리 삶 속에서 깨지고 뒤틀린 온갖 관계를 원래대로 회복하는 일입니다. 이런 관점에서라야 ‘악령’과 ‘성령’을 식별하는 잣대가 서고, ’성령’을 따르는 삶이 무엇인지 명백해집니다.

인간의 죄는 하느님께서 금하신 열매를 따 먹어서 생긴 일 자체로 보기 어렵습니다. 하느님은 여전히 ‘선들바람’ 부는 동산에서 인간과 함께 거닐고 싶으셨습니다(창세 3:8~15). ‘너 어디 있느냐?’ 며 아담을 찾으시는 하느님의 바람은 인간을 초대하여 함께 대화하며 산책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인간은 이 초대를 거절합니다. 하느님의 추궁에 아담은 여태껏 사랑한 ‘여자’에게 잘못을 덮어씌웁니다. 함께 가까이 사귀어야 할 하느님을 두려워하고, ‘내 뼈에서 나온 뼈’라고 기뻐하던 사람을 비난하고, 잘 보살피라고 맡겨놓은 피조물을 저주하는 일이 바로 ‘죄’이고 ‘타락’입니다.

동료 인간을 향한 험담과 창조세계를 부수는 행동은 악령인 ‘사탄’의 짓입니다. 예수님께서 아픈 사람들을 고치시고 차별받던 사람을 초대하여 사귀는 일을 펼치시자, 사람들은 오히려 그분을 ‘미친 사람’으로 취급했습니다. 예수님은 단호합니다. 하느님과 인간,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 벌이는 이간질은 악령의 졸개나 하는 행동이니, 이를 제대로 묶어서 제압해야 합니다. 우리 마음에서든 교회에서든 사회에서든 이 분열의 영을 몰아내야 합니다.

성령은 ‘생명을 살리는 영’입니다. 시기와 질투로 분열된 마음, 자신의 신앙체험과 교리만이 옳다고 우기며 분열하는 교회, 세상의 생명을 보살피는 책임을 다하지 않는 사회는 ‘성령을 모독하며 큰 죄’를 짓습니다. 신앙인과 교회는 생명을 살리는 성령을 모시고 이 죄에 단호하게 맞서야 합니다. 우리는 낡은 것을 새롭게 변화하는 힘, 시들어가는 생명에 주시는 새 기운, 흩어진 것을 모아 하나로 세우시는 성령을 모신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분열의 악령이 아닌, 생명의 성령에 사로잡힌 우리는 생명을 위한 연대와 일치의 삶을 삽니다. 하느님의 창조세계에서 서로 초대하여 함께 거니는 관계를 회복해야 합니다. 그리하여 서로 대화하고 협력하며 교회의 분열을 치유하고 사회의 아픔과 분열을 치유하는 일에서 연대해야 합니다. 하느님께서 ‘너 어디 있느냐?’ 며 초대하시는 이 사귐과 협력의 관계 공동체가 바로 ‘하느님의 뜻을 행하는 그리스도의 형제자매요, 어머니’가 이루는 성령의 삶, 성령의 교회입니다.

Kollwitz_Mothers.jpg

  1. 서울 주교좌 성당 2015년 6월 7일 연중10주일 주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