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교를 어떻게 식별할 것인가?

Women-Bishops.jpeg

주교를 어떻게 식별할 것인가?1

주낙현 요셉 신부 (서울주교좌성당 – 전례학 ・ 성공회 신학)

주교는 신앙의 교사, 공동체의 사목자, 복음의 진리에 삶을 바치는 순교자이다(본지 2016년 10월 30일 치). 주교의 사명은 이 본질적인 직무를 품고 교회와 세상 안에서 하느님 나라를 바라보며 하느님의 백성인 신자들과 동행하는 일이다. 주교의 권위는 자신을 교회에 묶어서 이 사명에 충실할 때만 나온다. 이런 권위만 제대로 작동한다. 그래서 새로운 주교의 식별과 선출 과정은 이러한 선교 지향과 내실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흔히, 기도로 준비하여 주교를 뽑자고 말한다. 옳은 말이다. 그러나 기도는 주문이나 주술이 아니다. 기도는 신앙인이 맡겨진 일을 면밀하고 책임 있게 하겠다는 다짐이다. 자신의 사적인 이해관계에 따라 선출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하느님께 드리는 간구이다. 주교 선출에서 선교 비전과 내실을 모두 함께 성실하게 검증하지 않으면 기도는 반쪽이 되고 만다. 그래서 세계성공회 여러 관구에는 주교 후보자의 자질과 내실을 충분히 검토하는 과정이 있다. 이 과정을 통해서 하느님은 우리의 기도를 이끄신다.

잉글랜드 성공회는 먼저 교구 내에 주교선출위원회를 설치한다. 현재 교회의 상황을 면밀히 분석한 다음, 교구의 미래 선교 방향을 정리한다. 새로운 주교는 현재의 관점이 아니라 미래의 관점에서 뽑는다. 이 선교 방향을 다시 관구 주교선출위원회가 치밀하게 검토하고 그에 적합한 주교 후보를 추천한 뒤에 지명한다.

미국성공회는 한국처럼 교구의회에서 선출한다. 주교선출위원회가 마련한 교구의 미래 선교지향을 완전히 공개하고 이에 충실하게 응답하는 지원자를 가려낸다.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친 후에, 신자들과 함께하는 공청회 과정을 갖고, 마지막에 교구의회 양원의 투표로 뽑는다. 대체로 2년이 넘는 과정이다.

현행 대한성공회 주교 선출 방식에는 교회 현실에 필요한 선교 지향과 내면의 힘을 확인하는 절차가 몹시 빈약하다. 이를 보완하려면, 법의 테두리 안에서 교구의 선교지향과 후보자 내실 검증을 현행 주교 선출 투표 과정의 적정한 순간에 적용해야 한다. 그 식별의 잣대는 성공회의 전통을 깊이 이해하고, 시대정신에 대한 뚜렷한 희망 안에서, 현실 세계에 능동적이며 미래지향적으로 대응하는 선교 전략이다.

시대정신은 지도자 선출에 매우 중요하다. 당면 문제 해결만이 아니라, 10년 20년을 내다보며 시대와 현실의 변화를 제대로 읽고 대응하면서, 교회로 사람을 불러모을 때 우리 교회는 살아남아 복음을 전할 수 있다. 현재 성공회의 미래는 기존 신자의 안정적인 50대 이하의 성공회 신자와 아직 성공회에 들어오지 않은 ‘잠재적 신자’(타교파, 타종교, 무종교)에게 있다. 이들을 향한 복음의 선포와 신앙의 변증이 필요하다. 이 시대정신이 식별의 기준이다.

주교 개인이 지닌 영성의 일관성도 중요한 식별 잣대이다. 바른 영성은 인격과 신학이 깊이 있는 성찰로 만날 때 나온다. 주교는 지위와 권위를 가진 직분이기에 권력의 유혹에 흔들리기 쉽다. 그러므로 자신의 연약함에 관한 자기 성찰이 투철하고, 주교직의 본래 사명을 늘 되새기는 사람이어야 한다. 주교는 사적인 관계나 온정주의에 휘둘리지 않는다. 정직한 근거와 합리적인 대화로 관행과 관습에 과감하게 손을 대는 사람이다. 이런 합리적인 일관성이 부족하면, 결국에 성직자와 신자의 신앙도 흩어지고, 교회도 위태로워진다. 교회 역사의 증언이다.

우리 사회와 교회가 여러모로 어수선하다. 기대했던 현실은 간데없이 오히려 퇴보하고 있다. 지도자와 지도자에 대한 신앙인의 생각이 얼마나 중요한지 반증하는 현상이다. 하느님께서는 어지러운 세상에서 복음으로 세상을 세우라는 사명을 우리에게 주셨다. 교회 먼저 복음과 역사에 바로 서는 일이 절박하다. 이 새로운 시작을 복음의 신앙, 시대정신의 선교에 헌신하는 새로운 주교와 함께 시작해야 한다.

  1. [성공회신문] 2016년 11월 13일 치 – 서울교구 주교 선거를 앞두고 [성공회 신문]의 요청으로 짧은 글을 썼다. 지난 호 “주교는 누구인가?”라는 글에서 주교의 근본적인 직무를 되새기고, 이번 호에서는 “주교를 어떻게 식별할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주교 선출을 위한 식별의 기준을 제공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