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 – 용기 있는 한 걸음

신앙 – 용기 있는 한 걸음 (마르 10:17~31)1

삶의 곳곳에서 우리는 저마다 다른 고민과 갈등, 의문과 희망을 지니고, 다양한 방식으로 “영원한 생명”을 묻습니다. 종교가 가르치는 계율을 다 지키더라도 영적인 갈망은 여전히 남아서, 더 분명하고 확실한 답을 듣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세속을 떠나 득도하러 나서는 분이 있는가 하면, 여러 종교나 교회를 수소문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런데 실상 선명한 답을 들었을 때 실망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자신이 기대하고 있던 답이 아니거나, 쉽고 인정할 만한 답이지만 당장 실행은 미루고 싶은 때입니다.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자신의 신념과 방식을 확인받으려는 생각에 종종 신앙이나 구도를 내세운다는 사실을 발견합니다. 아직 자기 자신에 갇혀 안을 맴도는 형국입니다. 신앙의 걸림돌입니다.

현대는 종교와 신앙이 조롱받는 시대인지도 모릅니다. 그 원인과 상황이 어떻든, 오늘날 바른 신앙을 지니고 산다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이런 처지에서도 신앙을 지니고 실천하는 우리를 있는 그대로 “유심히 바라보시고 대견해 하시는” 분입니다. 다만, 우리에게 여전히 부족한 것 하나를 마저 채워주시려고, 확실하고 선명하고 해결책을 제안하십니다. “가진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사람에게 나누어주어라. 시키는 대로 하고 나서 나를 따라오너라.” 그런데 예수님을 한달음에 찾아왔던 사람은 이 말씀에 “울상이 되어 근심하며” 돌아갔다고 합니다. 자신을 안주하게 하는 조건과 특권을 다 누리면서 신앙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신앙은 자신의 것을 내어놓고 맞바꾸는 행위입니다. 자신을 포기하는 만큼, 내어놓아 나누는 만큼 신앙의 척도가 남달라집니다. 신앙의 발돋움입니다.

그 실행이 쉽지 않습니다. 예수님도 “낙타가 바늘귀를 빠져나가는 것”보다 어렵다고 인정하실 정도입니다. 사람의 생각과 계산으로는 주저하기 마련입니다. 눈앞에 그려지는 불편함과 불안함이 뻔합니다. 사람에게는 늘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하느님께는 가능한 일입니다. 당장 손익을 따지는 좁은 자신의 계산으로는 어렵지만, 더 넓고 크신 하느님께 몸을 맡기는 행동이 신앙입니다. 신앙은 자신 너머를, 자신이 보고 들은 경험 너머를, 심지어는 자신의 신념마저 내려놓고 그 너머를 바라보며 한걸음 내딛는 용기입니다. 신앙은 신념을 선언하고 되뇌는 일을 넘어서서, 신념을 몸으로 살며 누릴 때 하느님께서 함께하신다는 확신입니다. 신앙의 향유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초대하시어 세상의 가치와 자기중심의 편리함이 유혹하는 걸림돌을 넘도록 도우십니다. 예수님께서도 유혹을 받으셨지만 이를 넘어서셨다는 말씀은 우리에게 큰 힘과 위로입니다. 좁은 눈으로는 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처지의 다른 사람들을 만나 어울려서 더 큰 몸인 공동체를 만듭니다. 교회 공동체는 이기심이 만드는 악을 멀리하고, ‘참 좋은 관계’인 선을 사랑하며, 공평과 정의의 삶을 훈련하며 살아가는 공간입니다. 자신의 특권이 아니라, 하느님의 법과 질서에 따라 공동체를 이루는 일은 하느님 나라를 살아가는 첫걸음이요,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신실하고도 상쾌한 모험입니다. “그러므로 용기를 내어 하느님의 은총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갑시다. 그러면 필요한 때에 하느님께서 자비와 은총으로 주시는 도움을 받게 될 것입니다.”

FullSizeRender (73).jpg

  1.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 2015년 10월 11일 연중28주일 주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