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력 연재] 오해와 오역 사이 – 그리스도의 성체 축일

Saturday, June 10th, 2017

Screen Shot 2017-06-10 at 11.24.48 AM.png

오해와 오역 사이 – 그리스도의 성체 축일 (삼위일체주일 후 목요일)1

주낙현 요셉 신부 (서울주교좌성당 – 전례학 ・ 성공회 신학)

교리는 진리가 아니다.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과 부활에 담긴 하느님의 구원 활동이다. 간단히 말해,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다. 한편, 교리는 복음을 역사와 문화, 언어와 사고방식에 따라 풀어보려는 신앙의 노력이다. 교리가 없으면 진리를 제멋대로 오해하기 쉽다. 진리를 종교 체험과 혼동하고 대화와 배움이 불가능한 처지에 빠진다. 반대로, 교리에만 집착하면 복음의 생명력을 억누르고 만다. 자유를 선사하려는 은총의 복음은 간데없고, 사람의 생각을 조작하고 판단하는 도구이기 십상이다.

그리스도의 성체 축일도 복음의 진리와 교회의 교리 사이에서 오해를 많이 받았다.

성체 축일은 13세기에 만들어졌다. 리에지(유럽 벨기에)의 율리아나 성인(12세기)의 체험이 바탕이었다. 수녀였던 성인의 희망은 단순했다. ‘성목요일 만찬으로 세워진 성체성사’를 성주간을 벗어나서 기쁘게 축하하고 싶었다. 성주간에 흐르는 무거운 주제와 빠른 전개 때문에 ‘성체’를 향한 깊고 신앙을 나눌 여유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는 환시 속에서 그리스도의 성체 축일 제정을 탄원하라는 가르침을 들었다. 20년 후 그의 바람이 이뤄졌고 중세 서방교회에 빠르게 퍼졌다. 날짜는 ‘위대한 50일’의 부활절에서 열흘 뒤였다. 지금으로는 삼위일체 주일 후 목요일이다.

성체 축일의 핵심은 성찬례 자체이다. 성찬례의 뜻과 신학을 우리 삶에 되새기는 특별한 기회이다. 그러나 중세 서방교회의 교리는 다른 길로 빠졌다. 성찬례로 함께 이루는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는 사라지고, 신비하게 변했다는 ‘성체’에만 관심을 두었다. 성찬례 전체가 아니라 ‘영성체’ 만 중시하는 개인주의적 신심이다.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된 성찬례보다는, 직접 보고 먹는 ‘성체’의 효험이 더 크다고 생각했을 테다. 이 축일 미사가 끝나면, 성체를 담은 ‘성광’을 들고 마을을 도는 성체 순행이 생겨났다. 이 성광으로 ‘성체 강복’을 했다. 교회를 만드는 성찬례의 진리는 신자 개인의 영성체 교리와 신심에 자리를 내주었다.

16세기 종교개혁 때, 성체 축일과 성체 순행은 큰 공격을 받았다. 마르틴 루터는 “중세의 역겨운 관습이며, 수치스러운 놀이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성공회는 1548년에 성체 축일과 관습을 폐지했다가, 19세기 말에 이르러 소수파가 다시 되살렸다. 한국 성공회도 그 전통 아래 있다.

중세 신학자 토마스 아퀴나스는 일찍부터 이 상황을 깊이 고민했던 것 같다. 그가 남긴 ‘그리스도의 성체’에 관한 성가(탄툼 에르고)에는 성체 안에서 삼위일체 하느님의 구원 활동을 실제로 목격하고 찬양하는 마음이 아로새겨져 있다. 한국 성공회 1970년 성가 184장은 토마스 아퀴나스의 고민과 신앙을 잘 번역하여 전달하고 있다.

비길 데 없는 성사를 경배하옵나이다. /
구약제사 다 지나고 신약성사 가운데 /
눈으로 못보는 예수 계신 줄 아나이다.

전능하신 주 성부께 존귀를 돌리오며 /
성부로 좇아 나오신 성자께 찬송 돌려 /
일체되신 성신에게 같이 찬미할지라. 아멘.

애석하게도, 이후 1990년과 2015년 성가(208장)는 오해와 오역으로 성체와 성체 축일에 관한 토마스 아퀴나스의 깊은 고민과 신앙이 가려지고 말았다. 개정판에서 다시 그 뜻이 드러나길 바란다.

Corpus_Christi.jpg

  1. [성공회 신문] 2017년 6월 10일치 7면 (↩)

성령 – 교회의 영

Sunday, May 21st, 2017

Spirit_Body_Church.jpg

성령 – 교회의 영 (요한 14:15-21)

최근에야 널리 쓰이기 시작한 ‘영성’은 오용하기 쉬운 말입니다. 신앙 ‘체험’이라는 말도 비슷하게 그 앞에 ‘개인’이나 ‘내면’과 같은 꾸밈말이 덧붙으면 신앙의 오해로도 이어집니다. 다른 종교들과 교류가 활발하여 영성과 신앙 체험을 이해하는 폭이 넓어지기도 했지만, 분별이 성글어서 생기는 혼란도 적지 않습니다.

‘그리스도 체험’은 저마다 개별화하고 파편화한 ‘나 – 인간’이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모여들어 ‘우리 – 그리스도’로 변화하는 사건입니다. 이때 ‘그리스도교 영성’은 그리스도의 삶을 교회 공동체로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어 따르는 행동입니다. 그리스도교에는 홀로 동떨어진 ‘개인’이 없습니다. 항상 ‘그리스도의 몸’인 공동체 안에 있는 신앙인이 있을 뿐입니다. 


요한복음서는 오해하기 쉬운 책입니다. 다른 종교와 대화하려는 선한 의도로 사용하기도 하지만, 거짓 교리를 선동하는 사람들이 즐겨 사용하기도 합니다. 난해한 탓에 제멋대로 해석하기 십상입니다. 그참에 예수님의 역사적 행적보다는 신학적 이해를 펼치는 요한복음서를 애써 무시하려는 사람도 있습니다. 요한복음서가 부활 사건에 기반을 두고 ‘교회’라는 새로운 ‘우리-그리스도’를 펼치는 새로운 신학이라는 점을 헤아리지 못한 까닭입니다.

우리 삶에서 늘 배우고 기대며 따랐던 어떤 이가 떠났을 때, 특히 그가 온몸과 마음으로 사랑하던 이였을 때, 우리는 깊은 상실과 혼란에 빠집니다. 삶은 불확실하고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외롭게 개별화한 눈으로는 세상을 제대로 볼 수 없습니다. 흩어져 파편화한 손길로는 자신도 지켜내지 못합니다. 요한복음서의 예수님은 이런 처지에 있는 사람을 향합니다.

예수님은 이런 처지에서 홀로 절망하는 이들을 하나로 붙드는 힘을 약속합니다. 새로운 몸을 만드는 가치와 행동을 선물하십니다. 삶을 새롭게 보는 눈길, 세상을 껴안아 보살피는 손길을 약속하십니다. 생명의 숨결인 하느님의 영, 동행하는 그리스도의 영입니다. 협조자 성령입니다. 이 영이 성찬례 안에서 작은 밀떡과 값싼 포도주를 그리스도의 거룩한 몸으로 변화하는 신비를 마련합니다. 교회 안에서 작고 모자란 인간인 우리가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는 기적을 선사합니다.

성령의 능력이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를 만듭니다. 교회는 다시 세상의 삶 속에서 성령을 담는 그릇이 됩니다. 그러니 교회를 ‘영적인 실체’와 ‘제도적 도구’로 나누어 대결시키려는 이분법은 그리스도교 전통과 관련이 없습니다. 교회는 하느님의 숨결과 그리스도의 동행과 성령의 힘이 만든 영적이고 역사적인 실체입니다. 교회로만 부활한 그리스도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그 안에서 우리는 하느님을 호흡하고 삽니다. 그 호흡 속에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사십니다. 이것이 부활의 영성이며 체험입니다.

이제 하느님의 숨결을 호흡하는 사람이 교회 안에서 한 몸을 이루어 서로 사랑합니다. 일치와 사랑이 넘치는 교회를 보고 세상 사람들은 그리스도를 알아보고 체험합니다. 여기서 교회의 생명인 선교가 일어납니다.

예수 – 진리와 생명을 따르는 길

Sunday, May 14th, 2017

Jesus_Way.png

예수 – 진리와 생명을 따르는 길 (요한 14:1-14)

“너희는 걱정하지 마라. 하느님을 믿고 또 나를 믿어라. 내 아버지 집에는 있을 곳이 많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나를 거치지 않고서는 아무도 아버지께 갈 수 없다.” 오늘 복음에 나오는 두 구절은 각각 장례 때에 자주 듣고, 다른 종교를 배척하는 근거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죽음 이후의 삶에 대한 큰 위로입니다. 우리가 선택한 신앙에 확신을 주는 말씀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오늘 복음의 맥락이 예수님의 최후 만찬이라는 사실을 기억할 때라야 더 깊고 넓은 깨달음과 은총이 다가옵니다. 신앙은 편안한 미래의 약속이기 전에, 불안한 현재의 삶 안에 은총이 있다는 깨달음입니다. 신앙은 덮어 놓고 바라고 믿는 맹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함께 진리를 배우고 생명을 선택하며 걷는 행동입니다.

예수님의 만찬을 들여다보면, 예수님의 부탁과 우리 인간의 연약함이 얽혀 있습니다. 예수님은 사랑과 섬김의 길을 몸소 보여주셨으나, 제자들의 행동은 달랐습니다. 선생을 배신했는가 하면, 자기 몸의 피곤함에 마음을 굽히고 말았습니다. 어둡고 몸서리쳐지는 고통이 두려워 도망쳤으며, 스승을 부인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배신당하고 배신하는 사람입니다. 자신의 곤란한 처지를 핑계 삼아 세상의 불의에 눈을 감습니다. 자신이 상처를 입었을 때는 가장 큰 고통을 호소하지만, 남이 고통받을 때는 잠깐동안만 동정심을 보일 뿐입니다. 우리는 서로 부인하고 부인당하는 삶을 삽니다. 이것이 우리 인간의 현실이고 조건입니다.

예수님의 첫 마디에 나오는 ‘걱정’은 자신의 안정된 삶이 무너질까 전전긍긍하거나, 자신의 불이익에만 부르르 떠는 행동을 가리킵니다. 앞서 말한 대로, 인간 삶의 연약함은 자명합니다. 완전한 안위와 완벽한 확신의 길은 없습니다. 그런 길을 찾으려고 안달하지 말라고 예수님께서 당부하십니다. 우리 삶의 처지가 무엇이든 하느님께서 껴안으시고 동행하시는 삶은 계속됩니다.

불안한 토마와 필립은 예수님의 말씀을 문자적으로 해석하려 듭니다. 눈에 잡히는 일에만 마음을 두겠다는 부족한 생각입니다. 그러나 두 제자는 자신의 한계를 드러내면서 오히려 대화와 배움의 길로 초대받습니다. 이 동행과 배움이 세상의 거짓을 넘는 진실과 진리의 길입니다. 남을 희생하고 자신만 살려는 술수가 아니라, 쓰러지려는 생명을 서로 부둥켜서 일으키는 길입니다. 예수님께서 스스로 ‘길’이라고 말씀하신 까닭은 ‘길’이 걸어야 할 행동이기 때문입니다.

진리를 밝히고 생명을 보살피고 살리는 길을 몸소 걸으실 때, 하느님과 예수님이 서로 ‘안에 계시는’ 신비가 일어났습니다. 우리 신앙인이 이 ‘길’을 걸을 때, 우리 안에 하느님이 머무시고, 하느님 안에 우리가 머무는 신비가 일어납니다. 이것이 서로 다른 이들과 만나 한 몸으로 변화하는 성찬례의 신비입니다. 이것이 개인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인 교회가 공동선의 행동 안에서 하느님을 서로 발견하는 신비입니다. 이 길을 걷는 행동 안에서 우리가 하느님께 구할 때, 우리는 더 큰 일을 이루고, 무엇보다도 하느님의 영광이 드러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