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나라 – 땅의 생명에 깃든 보물

Sunday, July 30th, 2017

Seed_Treasure.png

하느님 나라 – 땅의 생명에 깃든 보물 (마태 13:31-33, 44-52)

‘비유의 장’ 마태오 복음 13장 전체는 하느님 나라를 비춥니다. 하느님 나라에 관한 우리의 생각과 상상을 좀 더 넓고 깊게 펼쳐주며, 동시에 우리의 고정관념을 수정하라고 요청합니다. 지난 몇 주 동안 비유를 따로따로 살폈다면, 오늘 비유들은 그 전체의 벼리를 잡아당기는 대단원입니다. 이미 나눈 바와 같이, 비유는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전달하는 목적 말고도, 쉽고 당연하다고 생각하여 더 깊은 뜻이 왜곡되거나 좁아지는 일을 막는 목적도 있습니다. 우리의 감각 전체를 활용하여 더 깊이 느끼고 더 높이 상상하도록 우리의 머리와 몸을 이끕니다.

오늘 이야기를 포함하여 마태오 복음 13장은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 가라지의 비유, 겨자씨의 비유, 누룩의 비유, 그리고 보물이 묻힌 밭 이야기로 채워져 있습니다. 이 비유의 공통점이 눈에 띕니다. 씨는 땅에 뿌려집니다. 밀과 가라지는 땅에서 자라납니다. 겨자씨는 흙에서 자라납니다. 누룩은 무엇인가에 들어가서 작용합니다. 밭은 이 모든 것이 작용하는 흙입니다. 이 뜻은 분명합니다. 천상에나 있을 법한 하느님 나라는 이처럼 ‘흙과 땅’에 들어가 작용하여 드러난다는 사실입니다.

이처럼 하느님 나라는 이 땅과 세상과 깊은 관련을 맺습니다. 죽어서 간다는 ‘저승’이나, 허공의 ‘하늘’과 연결짓지 말라는 경고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이 땅’에 뿌려지고 심겨서, 자라나고 부풀어 올라야 할 현실입니다. 성서의 하느님 나라는 저승과 허공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느님 나라는 시작이 미약하더라도, 흩날려서 잃는 씨앗이 많더라도, 가라지 때문에 생육이 좋지 않더라도, 우리가 사는 이 땅과 현실에서 기어이 많은 수확을 내고 큰 나무로 자라나며, 빵처럼 부풀어 올라 커지리라는 희망 안에 있습니다.

그러나 많은 수확과 큰 나무, 커다란 빵 자체가 하느님 나라의 목적은 아닙니다. 목적은 제대로 쓰일 때만이 의미가 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얻은 많은 수확은 배고픈 사람들을 먹이는 일에 사용해야 합니다. 겨자씨에서 자라난 큰 나무는 새들이 집을 짓고, 사람이 쉴 그늘을 만드는 곳이어야 합니다. 밤사이에 커다랗게 부풀어 오른 빵은 아침의 허기를 달래고, 하루를 힘차게 시작하는 소중한 양식이어야 합니다. 하느님 나라는 풍요롭게 먹이고, 사람을 품어서 그들이 쉬며 사랑을 나누게 하는 일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이 땅에 깃든 생명을 우리가 키워내고 먹이며 지친 삶을 쉬게 할 때 비로소 발견하는 보물입니다. 하느님 나라의 본질과 목적을 깨달은 신앙인은 이제 밭에 묻힌 보물을 발견한 사람으로 행동합니다. 값진 하느님 나라를 발견했으니, 신앙인은 삶의 우선순위를 기꺼이 바꾸어 붙잡습니다. 우리 재산과 시간, 재능과 수고를 이 땅에서 펼쳐지는 하느님 나라의 가치에 우선 봉헌하며 헌신합니다. 이 땅에 깃든 생명을 키워내고 지친 이들의 삶을 돌보시는 하느님의 행동에 참여할 때 신앙과 교회가 바로 섭니다. 이때라야 풍성한 생명의 하느님 나라가 우리 삶 곳곳에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밀과 가라지 – 인내와 훈련의 신앙인

Sunday, July 23rd, 2017

wheat-tares.jpg

밀과 가라지 – 인내와 훈련의 신앙인 (마태 13:24-30, 36-43)

지난주에 이어 예수님의 비유가 계속됩니다. 씨앗과 수확이 같이 등장하는데 상황은 사뭇 다릅니다. 복음서는 이번에도 역시 친절한 풀이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우리 삶과 신앙에 여러 어려움이 있더라도 하느님 나라는 끝내 완성되어 많은 이에게 수확의 혜택을 베풀리라는 약속입니다. 이 명백한 뜻을 되새기는 한편, 더 깊은 뜻을 헤아리려 합니다.

좋은 씨를 밭에 뿌렸는데, 밤에 나쁜 ‘원수’가 와서 가라지 씨를 뿌려 밀의 생육을 훼방합니다. 소식을 들은 제자들은 화가 나서 당장에라도 가라지를 뽑겠다고 덤빕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함부로 뽑다가 밀이 다칠까 염려합니다. 수확 때까지 기다려 ‘추수꾼’에게 맡기자고 합니다.

초대교회 내부에도 여러 갈등과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우리 교회에서도 좋지 못한 일들이 불쑥 튀어나오기도 합니다. 빨리 처분해야 할 문제도 있지만, 섣불리 손을 대다가 상처와 아픔이 애먼 데로 번질 위험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한없이 너그러워지라는 뜻일까요? 그보다 먼저, 나쁜 것들이 활개를 쳐 더러우니 모두 내팽개치지 말고 더 견디라는 부탁입니다. 절망하고 포기하면 교회와 공동체, 사회와 국가를 바르게 이끌어갈 사람이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정말 악인들이 판을 치고 말기 때문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바른 사람들이 절망을 견디는 힘으로 다가옵니다.

바르게 견디는 힘은 어디서 나올까요? 오로지 깊은 배움과 모진 훈련에서 나옵니다. 오늘 비유에서 ‘성급한 제자’와 ‘숙련된 추수꾼’의 대조가 분명합니다. 농사 지어본 사람은 압니다. 가라지는 추수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당장 뽑아내야 합니다. 농부의 고된 일은 수확을 기다리는 데 있지 않고 잡초와 병충해를 막는 데 있습니다. 생육을 가로막는데도 내버려 두는 태도는 무책임합니다. 정작 문제는 책임을 다하겠다고 덤비는 제자들의 미숙함입니다. 의지와 패기는 가라지처럼 꼿꼿하게 넘치지만, 훈련으로 내실이 여문 알곡처럼 머리를 숙이지 못한 상태입니다. 신앙의 훈련이 미숙한 이들은 교회의 농사를 망칩니다. 오로지 숙련된 농부여야만 가라지를 식별하여 처리할 수 있습니다.

‘추수꾼’은 숙련된 신앙인입니다. 그들이 아니고서는 추수를 맡기기 어렵습니다. 추수할 일은 많은데 일꾼이 없다고 하신 예수님의 탄식이 이 때문입니다. 더욱이 무늬는 일꾼이고 추수꾼일지언정 가라지가 아니라 밀을 계속 뽑아내면서 책임을 다한다고 하면 공동체는 무너지고 맙니다. 우리 교회가 온갖 역경과 도전 속에서 빚어낸 신학과 신앙의 원칙을 깊이 되새기고 훈련하고 있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그것은 성서를 공동체 안에서 읽고 도전받으며 더 깊이 배우는 학습입니다. 우리 전례와 신학의 전통을 깊이 새기고 몸으로 익히는 행동입니다. 시대의 변화를 사려 깊게 살펴 성서와 전통이 작동하도록 힘을 보내는 이성적 실천입니다.

하느님 나라는 인내와 훈련이 빚은 견실한 신앙 안에서 다가옵니다. 신앙인은 자신과 공동체 안에서 밀과 가라지를 식별하여 대처하는 전문가입니다. 이로서만 하느님 나라의 도구인 교회가 바로 섭니다.

[전례력 연재] 시간 순종 참여 – 성 베네딕트 축일

Saturday, July 8th, 2017

st_benedict_rule.png

시간, 순종, 참여 – 성 베네딕트 축일 (7월 11일)1

주낙현 요셉 신부 (서울주교좌성당 – 전례학 ・ 성공회 신학)

성 베네딕트(480-540년)는 서방 교회 수도회의 아버지라 불린다. 당시 수도회 전통과 규칙을 집대성하여 6세기에 베네딕트 규칙서와 수도회를 만들었고, 이후 많은 수도회의 모본이 되었기 때문이다.

원래 축일은 별세한 날로 알려진 3월 21일이었으나, 사순절기에 겹쳐서 중요성이 드러나지 않는다는 우려 때문에, 1969년 이후부터 7월 11일로 옮겼다. 8세기 말 어느 전례력에서도 그의 생일과 별세일을 같이 기념하여 7월 11일을 축일로 지킨 적이 있다는 증거와 판단이었다.

‘복되다’는 이름 뜻을 지닌 베네딕트 성인은 로마 귀족 출신이었고 좋은 교육을 받았으나, 상류 계층이 주도하던 사회와 문화에 큰 의문을 품고 수도 생활을 시작했다. 성인의 신앙과 신학은 ‘베네딕트 규칙서’에 가장 잘 드러난다. 후대 사람들은 이 규칙서와 수도회가 서구 유럽의 문화와 사상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한다. 영국 교회 초기 역사를 쓴 성 베다(762-735년)의 기록과 이후 역사를 보면 성공회의 영성과 신학에 끼친 영향이 역력하다.

“베네딕트는 공동 생활의 새로운 가능성을 꿈꾸었다. 욕심 없이 살며, 다른 사람이 거저주는 것에 만족하며, 기도로 일치하여 사는 삶이다. 주교직도 여기서 벗어나지 않는다. 이것이 교회의 삶이다”(성 베다). 그런 탓일까? 영국의 대다수 주교좌성당들은 베네딕트 수도회로 운영됐다. 공동체의 삶이 교구 조직의 중심이며, 그 핵심 생활은 성무일도와 성찬례라는 확신이었다.

현존하는 최고의 신학자 로완 윌리엄스 캔터베리 대주교(2012년 은퇴)는 베네딕트 영성 전통을 ‘시간의 균형, 순종, 참여’의 측면에서 요약한다.

첫째, 삶의 시간은 노동과 공부와 기도의 균형과 조화가 필요하다. 현대인의 시간은 무엇을 성취하는 데 대부분 사용되고, 그 피로를 풀려고 지나치게 노는 일로 채워지기 일쑤이다. 열심히 살기는 하지만 자신이 누구인지 잊고 사는 시간이 되고 만다. 그러니 잠시 멈추어 “기억을 되살리고 지성을 깊이 하고, 사랑이 성장하도록 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공부와 기도로 자신을 더 깊이 이해하고, 밖에 있는 남을 발견하고, 하느님을 즐기는 시간이 필요하다.

둘째, 순종은 공동체 안에서 개인의 고집과 생각을 포기하는 훈련이다. 순종은 굴종이 다르다. 경청하는 일이다. 지위고하, 나이, 신분을 넘어서 서로 경청하는 행동이 진정한 권위의 시작이다. 다양성을 인정하고 경쟁적인 싸움을 거절하면서도, 자신의 삶과 조직에 균형과 억제를 위한 장치를 마련하고 받아들여야 권위가 생긴다. 서로 피어나도록 돕고, 거룩함을 위해 서로 격려할 때 참 공동체가 마련된다.

셋째, 참여는 사회와 조직의 삶에서 소임을 찾아 책임을 다하는 일이다. 자신의 소임을 누구에게 맡겨놓고 방관해서는 권위가 나오지 않는다. 이러면 계속 수동적인 삶을 강요받게 되고, 그 영혼은 상처를 입는다. 그 상처 난 영혼에서 난폭한 분노와 테러리즘이 나온다. 중앙집권적인 문화는 참여가 없는 문화이다. 관료정치는 비인간적인 정치이다. 이에 맞서는 힘과 내용을 갖추고 활발히 연구하고 논쟁하는 일은 그리스도인의 책임이요 참여이다.

윌리엄스 대주교는 베네딕트 영성 안에서 성서의 인간학을 이렇게 요약한다. “우리 인간은 서로 섬기고, 모든 이를 위해 각 사람에게 주어진 특별한 선물을 존중하고 격려하며, 이로써 관상적인 기쁨을 누리도록 창조되었다.”

  1. [성공회 신문] 2017년 7월 8일 치 7면 (↩)